이복현 "금감원 민생금융 담당 부원장보 신설… 소비자 보호 강화"

MoneyS

입력: 2023년 11월 29일 23:54

이복현 "금감원 민생금융 담당 부원장보 신설… 소비자 보호 강화"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9일 금감원 정기인사 및 조직개편과 관련해 "민생금융 담당 부원장보를 신설해 민생침해 대응의 정책적 기능을 강화하는 부서를 신설하겠다"고 말했다.

이복현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자산운용사 CEO(최고경영자)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지난 9일 불법사금융 민생 대응 간담회에서 논의된 기본 방향에 맞춰 기존에 별도 단위로 떨어져 있던 민생금융국 등을 부원장보 산하로 민생침해대응 총괄국 형태로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금융소비자보호처를 전면 개편해 민생침해 금융범죄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소비자 보호 기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존의 피해예방·권익보호 체계로 구성됐던 금융소비자보호처를 소비자보호·민생금융 체계로 개편한다.

이 원장은 "불법사금융, 보험 처리 대응단 등과 관련한 부서들을 4~5개 정도 모아서 리더십을 갖춘 부원장급을 모을 계획"이라며 "이번 조직개편은 정부 노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전면 개편하는 것이 가장 큰 그림"이라며 조직개편의 취지를 설명했다.

또한 이번 개편이 최근 불거진 ELS(주가연계증권) 손실과 관련한 대응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어차피 공론화되고 논의되는 (ELS와 관련해) 상품 가입 단계에서 절차 합리화 방안이나 아직 현실화돼 있지는 않지만 여러 발생 가능한 분쟁 조정에 대한 조정 방안 등을 신설된 부서에서 조금 더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답변했다.

머니S에서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