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1년…최대 수혜자는?

주 52시간 1년…최대 수혜자는?

Hankyung  | 2019년 09월 12일 02:01

주 52시간 1년…최대 수혜자는?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의 가장 큰 혜택은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일하는 40대 직장인과 스포츠·레저업종 사업자에게 돌아갔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7월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직장인 생활·소비 형태 변화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11일 발표했다. KT와 비씨카드에 지역별 휴대폰 사용 및 업종별 카드 사용 증감을 의뢰한 결과다.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근무시간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광화문 주변에서 일하는 40대 직장인이었다. 올해 3~5월 하루 근무시간이 1년 전보다 42.7분 줄었다. 이번 조사에 포함된 여의도, 판교, 가산디지털단지 등과 비교해 주 52시간제 시행 대상인 직원 300인 이상 대기업이 광화문 인근에 많기 때문이다.

광화문 일대 직장인 전체의 근로시간은 하루 605분에서 565.8분으로 39.2분 감소했다. 반면 가산디지털단지는 586분에서 586.6분으로 오히려 0.6분 길어졌다. 내년 1월부터 주 52시간제를 시행하는 50인 이상, 300인 미만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이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여의도는 9.9분, 판교는 9.7분 근무시간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 간 희비도 크게 엇갈렸다. 지난해 8월부터 올해 5월까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카드사용액 증감을 분석했더니 유흥업 관련 사용은 대폭 줄고, 스포츠·레저 관련 지출은 크게 뛰었다. 회식이 줄면서 일반 주점, 노래방 등 유흥업종 이용액이 광화문은 9.3%, 판교는 18.4% 감소했다. 퇴근 시간이 빨라지며 회사에서 저녁을 먹고 가는 직장인도 감소해 여의도의 저녁 위탁급식 이용액은 64.8% 급감했다. 광화문은 11%, 판교는 10.5% 줄었다.

반면 조기 퇴근 후 여가와 자기계발에 나서는 직장인이 늘면서 관련 사용액은 서울 전체에서 18.3% 늘었다. 전체 이용액 증가(9.2%)의 두 배에 이른다. 특히 스포츠와 레저 관련 소비 증가세가 가팔랐다. 여의도에서 스포츠·레저 업종 이용액은 103.5% 늘었고 판교는 골프업종 이용액이 93.8% 뛰었다. 광화문에서는 여행업 관련 결제가 56.5% 증가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홈플러스서 스마트폰 중고거래

'맥도날드 콘파이' 행사장에 등장한 주한 태국대사

LG전자, 삼성 QLED TV '저격 광고' 만든 까닭

IBM 채용, 챗봇이 24시간 안내

추석 음식 준비·처리는 '효자템'에…대용량 에어프라이어·반죽...

"돈 더 내도 앱 호출 특화 택시 이용하겠다"

관련 뉴스

최신 의견

코멘트를 추가합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토론
답글 쓰기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금융상품과 암호화폐 그 양쪽 혹은 어느 한쪽의 거래는 출자액의 일부 혹은 전체를 잃을 수 있는 높은 위험을 포함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암호화폐의 가격은 매우 변동성이 높으며, 금융, 규제, 혹은 정치적 사건 등의 외부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진 거래의 재무 리스크는 높습니다.
금융상품 혹은 암호화폐 거래를 시작하기 전, 금융 시장에서 거래할 때의 리스크와 비용에 대해 충분히 숙지해야 하며, 투자 목적과 경험 수준 및 리스크 수용범위를 숙고하고 필요할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이 웹사이트의 데이터가 반드시 실시간이거나 정확하지 않다는 사실을 거듭 말씀드립니다. 웹사이트의 데이터와 가격은 반드시 특정 시장이나 거래소로부터 제공받는 것이 아니며,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았을 수 있고, 따라서 특정 거래소의 실제 거래가격과 정확히 일치하지 않거나 다를 수 있으며, 인디케이션이기 때문에 거래 목적에는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Fusion Media 와 이 웹사이트의 데이터 제공자는 이 웹사이트에 실린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이나 피해에 대한 법적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이 웹사이트에 실린 데이터를 Fusion Media와 데이터 제공자 양쪽 혹은 어느 한쪽의 명시적 서면 허가 없이 사용, 저장, 복제, 전시, 수정, 송신 혹은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이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 거래소 혹은 어느 한쪽에게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웹사이트에 나타나는 광고 혹은 광고주와 사용자의 상호작용에 따라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English (USA) English (UK) English (India) English (Canada) English (Australia) English (South Africa) English (Philippines) English (Nigeria) Deutsch Español (España) Español (México) Français Italiano Nederlands Português (Portugal) Polski Português (Brasil) Русский Türkçe ‏العربية‏ Ελληνικά Svenska Suomi עברית 日本語 中文 香港 Bahasa Indonesia Bahasa Melayu ไทย Tiếng Việt हिंदी
로그아웃
로그아웃 하시겠습니까?
아니요
취소
변경 사항 저장

+